TOP

Get flash player to play to this file

고객이 원하는 가치, 그 이상을 추구하는 LG

프로롤그
국경 없는 각축장인 전 세계 시장에서 글로벌 브랜드로 우뚝 선 LG.

LG는 차별화된 기술력과 감성을 파고드는 디자인으로 전 세계 고객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고객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라이프스타일을 선도하며 한발 앞서 고객의 행복한 미래를 준비하는 LG.

지금 전 세계가 LG를 주목하고 있습니다.

고객이 원하는 가치, 그 이상을 추구합니다!

고객이 원하는 가치, 그 이상을 제공하고자 노력해온 LG.

이러한 정신은 LG의 경영이념인 ‘고객을 위한 가치창조’와 ‘인간존중의 경영’에서 비롯되었습니다.

항상 고객을 먼저 생각하고, 미래를 향한 발걸음에 고객을 소중한 동행으로 여겨온 것.

그것은 창업회장 때부터 변함없이 이어져온 ‘고객을 향한 열린 마음’이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었습니다.

LG는 락희화학 공업사를 1947년에 설립하여 국내 최초의 화장품인 럭키크림을 시작으로 플라스틱, 치약, 합성세제 등 국민생활 증진과 편익을 높이며 대한민국 화학 산업의 선구자 역할을 해왔습니다.

또한 국내 최초의 라디오 개발을 시작으로 냉장고, TV, 에어컨 등을 잇달아 이 땅에 최초로 선보인 금성사를 설립하여 지난 60년 동안 대한민국의 전자산업을 개척하고 발전에 견인차 역할을 했을 뿐만 아니라 전 세계 고객들의 라이프스타일을 이끌며 더 윤택한 생활을 누리게 하고 있습니다.

그 결과 LG는 1978년 매출 1조원에서 불과 30년 만에 무려 100배 이상 성장하는 경이적인 기록을 달성하며 비약적인 성장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또한 새로운 고객가치 창출을 위한 LG의 혁신과 변화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2010년, 자유자재로 휘어서 사용할 수 있는 19인치 와이드형 플렉서블 전자종이 개발에 성공하여 미래 디스플레이 산업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으며, 세계 최초로 Full LED 3D TV를 개발해 3D TV시대를 앞당긴 것은 물론 2011년, 세계 최초로 화면 겹침과 깜박거림을 획기적으로 개선한 FPR방식의 차세대 3D TV를 선보이며 전 세계 고객의 이목을 집중시켰습니다.

뿐만 아니라 2차 전지사업은 사업시작 10여년 만에 10여 개의 세계 유수의 자동차 회사들과 전기차 배터리 단독 공급 계약을 체결해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인정받았고 한국에 이어 미국 미시건주에 전기차용 배터리 공장을 착공하여 세계 최대의 미국시장에서 우위를 선점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습니다.

이렇게 LG가 글로벌기업으로 당당히 자리매김 할 수 있었던 것,
그것은 이 땅에 최초의 제품을 생산하며 대한민국의 전자•화학 산업을 개척한 LG의 저력을 바탕으로 당장의 이익보다는 고객이 진정으로 원하는 것을 끝없이 탐구해왔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었습니다.

글로벌 시장 최고의 브랜드, 바로 LG입니다!

LG는 각 사업 영역에서 글로벌 시장을 리드하고 있습니다.

지주회사인 주식회사 LG를 중심으로 전자, 화학, 통신서비스 부문에서 50개 이상의 계열사로 구성되어 있으며 전 세계 약 20만 명에 이르는 임직원이 고객 사랑을 실천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습니다.

전자부문은 혁신적인 기술과 독창적인 디자인을 기반으로 디지털 분야의 글로벌 리더로 성장한 LG전자를 비롯해 LG디스플레이, LG이노텍, LG실트론 등 9개의 계열사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LG의 전자부문은 휴대폰, TV, 에어컨, 첨단 가전제품과 디스플레이, LED, 태양전지 등의 핵심부품을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최고의 브랜드로 성장하고 있습니다.

화학부문은 국내 최대의 종합 화학회사인 LG화학을 필두로 LG하우시스, LG생활건강, LG생명과학 등 13개 계열사로 구성되어 고객생활에 꼭 필요한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자동차 플라스틱과 건축 장식재, 의약품에 이르기까지 생활에 기초가 되는 일류제품과 2차 전지, 디스플레이 소재 등 정보전자 소재분야에서도 국내외 시장을 주도하고 있습니다.

통신서비스부문은 앞선 커뮤니케이션 세상을 열어가는 토털 통신서비스 회사인 LG유플러스를 비롯하여 LG CNS, LG상사, 서브원, LG스포츠 등 30여개의 계열사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차세대 이동통신 및 무선 인터넷 서비스로 시장의 변화를 주도하고 있으며 IT 솔루션, 해외 자원개발, 고품격 레저, 프로 스포츠단 운영에 이르기까지 새로운 고객가치를 끊임없이 제공하며 시장을 리딩해 나가고 있습니다.

그 결과 LG는 끊임없는 변화와 도전을 바탕으로 새로운 고객가치를 창출하며 20개 이상의 국가에서 인지도와 선호도 모두 탑3 브랜드에 들며 전 세계 고객들에게 최고의 브랜드로 인정받고 있습니다.

LG의 미래 역시 고객입니다!

LG는 미래에도 보다 나은 고객가치를 지속적으로 제공하기 위하여 차세대 성장 엔진으로 그린 오토모빌 솔루션, 그린 에너지 솔루션, 리빙 앤 에코 솔루션 분야를 선정하여 고객가치 혁신을 선도하는 테크놀로지 컴퍼니로 발전해 나가고 있습니다.

그리고 LG는 건강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최선을 다하고 한발 더 나아가 고객과 더불어 미래의 환경을 고민하며 아름다운 인류를 만드는데 적극 앞장서고 있습니다.

1947년 창업 이래 LG는 비약적인 발전을 통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해 왔습니다.

전 세계 고객들에게 최고의 브랜드로 인정받으며 일등 LG의 꿈이 현실이 될 때까지 변함없이 고객과 함께 하겠습니다.

고객만족을 넘어 고객감동을 실현하고 좋은 기업을 넘어 위대한 기업을 꿈꾸는 기업.

LG는 100년을 넘어 영속하는 기업으로 고객과 함께 그 사명을 지켜가겠습니다.

모두를 위한 더 좋은 생각, LG 홈페이지에 담다

모두를 위한 더 좋은 생각, LG 홈페이지에 담다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 WEB ACCESSIBILITY

온라인은 흔히 '장벽이 없는 세상'으로 표현되곤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온라인이 모든 사람들에게 공평한 기회로 다가가는 것은 아닙니다. 당장 눈을 감고, 혹은 귀를 막고 온라인에 접속해 정보를 검색해 보면 바로 불편함을 깨닫게 됩니다. 눈이 보이지 않으면 플레이버튼이나 메뉴가 화면상의 어디쯤에 위치해 있는지 알 수 없고, 귀가 들리지 않으면 동영상에서 무엇을 말하고자 하는지 바로 파악하기 어렵습니다.

조금 더 많은 사람들이 인터넷 상에서 제약 없는 정보를 얻어갈 수 있게 하고자,
LG 홈페이지 www.lg.co.kr 이 2012년 8월 1일, 한국웹접근성평가센터로부터'웹 접근성 우수사이트 인증'을 획득하였습니다.

웹 접근성

장애인을 비롯해 모든 사람이 인터넷에서 제약 없이 정보를 얻을 수 있는 수준을 일컫는 용어로, 누구라도 어떤 환경에서든지 정보 제공자가 의도하는 정보를 전달하고 전달받을 수 있게 하는 일종의 규격으로, 장애인들만을 위한 개념은 아닙니다.
비장애인이 마우스나 스피커 등을 쓰지 못하는 환경이나 컴퓨터가 아닌 다른 미디어를 사용할 때, 무리없이 웹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는 적정 수준을 제시하는 것이 바로 웹 접근성이기도 합니다.

웹접근성 우수사이트 인증

웹접근성 우수사이트 인증은 장애인∙고령자가 웹사이트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웹 접근성 표준지침을 준수한 사이트에 대해 웹 접근성 수준을 인정하는 제도입니다.

평가 방법 및 기준

13개 지침 22개 검사항목에 대해 사전심사, 전문가심사, 사용자심사의 엄정한 3단계 심사절차를 거쳐 합격한 사이트에 대하여 인증마크를 부여합니다.
22개 검사항목은 웹 접근성 국가표준인 『한국형 웹 콘텐츠 접근성 지침』의 4개 원칙 (인식의 용이성, 운용의 용이성, 이해의 용이성, 견고성)을 기준으로 평가됩니다.

또한 평가시에는 기술성 평가와 사용성 평가를 각각 독립적으로 진행하여 접근성 지침에 맞는 기술적인 구현 여부와 동시에 실질적으로 장애인 이용이 용이한 지 등의 여부를 장애인 당사자인 시각 장애인, 뇌병변 장애인, 지체 장애인이 직접 홈페이지를 검색해보며 평가하게 됩니다.

모든 평가가 끝난 후에는 적합/부적합을 나누어 판정을 하게 되는데, 적합 판정 시에는 WA 마크 발급하게 되고, 이를 부여 받은 기관은 홈페이지에 이를 게재할 수 있습니다.

교육, 복지, 환경 등 여러 분야에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더욱 행복한 사회를 만들어 나가고자 하는LG.
앞으로도 더 좋은 생각들을 실천하여 모두가 함께하는 세상을 만들어 나가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