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홍보센터 사회공헌 뉴스

사회공헌 뉴스

LG하우시스, 청주 수해지역에 자재 지원!

2017.08.09

LG하우시스, LG하우시스, 청주 수해지역에 자재 지원!

LG하우시스(대표 吳長洙)가 청주 지역의 수해 복구를 위한 자재 지원에 나섰다.
 
이와 관련, LG하우시스는 9일 충북 청주시청에서 LG하우시스 옥산공장 양광석 공장장, 청주시 이범석 부시장, 전국재해구호협회 김삼렬 구호사업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청주 수해지역 피해 복구 지원을 위한 자재 전달식을 가졌다.
 
LG하우시스는 바닥재와 벽지 등 LG하우시스 자재를 피해 지역 약 50여세대에 공급하며, 자재 시공에는 전국재해구호협회 대학생 봉사단이 참여해 11일부터 순차적으로 시공을 완료할 예정이다.
 
이번에 지원하는 자재는 제품 표면에 옥수수에서 유래한 식물성수지(PLA)를 적용한 시트 바닥재 ‘지아자연애’와 합지 벽지인 ‘휘앙세’ 등이다.
 
이날 전달식에서 LG하우시스 옥산공장 양광석 공장장은 “청주지역에 사업장을 운영하고 있는 기업으로서 수해를 당한 지역주민들께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한다”며, “자재지원을 통해 빠른 복구가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LG하우시스는 지난해 태풍 ‘차바’로 피해를 입은 울산 지역 약 60여세대에 자재 지원을 한 바 있으며, 매년 정기적으로 지역 청소년시설의 환경을 개선하는 ‘행복한 공간만들기’ 사업을 진행하는 등 사업역량을 활용해 어려움에 처한 이웃을 돕는 사회공헌활동을 지속해 나가고 있다.


모두를 위한 더 좋은 생각, LG 홈페이지에 담다

모두를 위한 더 좋은 생각, LG 홈페이지에 담다

LG

온라인은 흔히 '장벽이 없는 세상'으로 표현되곤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온라인이 모든 사람들에게 공평한 기회로 다가가는 것은 아닙니다. 당장 눈을 감고, 혹은 귀를 막고 온라인에 접속해 정보를 검색해 보면 바로 불편함을 깨닫게 됩니다. 눈이 보이지 않으면 플레이버튼이나 메뉴가 화면상의 어디쯤에 위치해 있는지 알 수 없고, 귀가 들리지 않으면 동영상에서 무엇을 말하고자 하는지 바로 파악하기 어렵습니다.

조금 더 많은 사람들이 인터넷 상에서 제약 없는 정보를 얻어갈 수 있게 하고자,
LG 홈페이지 www.lg.co.kr 이 2012년 8월 1일, 한국웹접근성평가센터로부터'웹 접근성 우수사이트 인증'을 획득하였습니다.

웹 접근성

장애인을 비롯해 모든 사람이 인터넷에서 제약 없이 정보를 얻을 수 있는 수준을 일컫는 용어로, 누구라도 어떤 환경에서든지 정보 제공자가 의도하는 정보를 전달하고 전달받을 수 있게 하는 일종의 규격으로, 장애인들만을 위한 개념은 아닙니다.
비장애인이 마우스나 스피커 등을 쓰지 못하는 환경이나 컴퓨터가 아닌 다른 미디어를 사용할 때, 무리없이 웹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는 적정 수준을 제시하는 것이 바로 웹 접근성이기도 합니다.

웹접근성 우수사이트 인증

웹접근성 우수사이트 인증은 장애인∙고령자가 웹사이트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웹 접근성 표준지침을 준수한 사이트에 대해 웹 접근성 수준을 인정하는 제도입니다.

평가 방법 및 기준

13개 지침 22개 검사항목에 대해 사전심사, 전문가심사, 사용자심사의 엄정한 3단계 심사절차를 거쳐 합격한 사이트에 대하여 인증마크를 부여합니다.
22개 검사항목은 웹 접근성 국가표준인 『한국형 웹 콘텐츠 접근성 지침』의 4개 원칙 (인식의 용이성, 운용의 용이성, 이해의 용이성, 견고성)을 기준으로 평가됩니다.

또한 평가시에는 기술성 평가와 사용성 평가를 각각 독립적으로 진행하여 접근성 지침에 맞는 기술적인 구현 여부와 동시에 실질적으로 장애인 이용이 용이한 지 등의 여부를 장애인 당사자인 시각 장애인, 뇌병변 장애인, 지체 장애인이 직접 홈페이지를 검색해보며 평가하게 됩니다.

모든 평가가 끝난 후에는 적합/부적합을 나누어 판정을 하게 되는데, 적합 판정 시에는 WA 마크 발급하게 되고, 이를 부여 받은 기관은 홈페이지에 이를 게재할 수 있습니다.

교육, 복지, 환경 등 여러 분야에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더욱 행복한 사회를 만들어 나가고자 하는LG.
앞으로도 더 좋은 생각들을 실천하여 모두가 함께하는 세상을 만들어 나가겠습니다.